/ 문 화 - 교육, 보건
5련승을 안아온 열정
  지난 기간 전국적으로 청소년체육학교들사이에 진행된 바드민톤경기대회에서 5련승! 
  이것은 수도에 있는 모란봉구역청소년체육학교가 거둔 자랑스러운 성과입니다. 이러한 성과속에는 30대의 젊은 지도교원인 석윤정의 불같은 열정이 깃들어있습니다.






  몇해전 어느날 그는 학생들의 교수훈련지도를 하면서 대담하게 혁신해야 할 문제들이 한두가지가 아니라는것을 포착하게 되였습니다. 나어린 학생들인 경우 기초동작훈련시간이 길어지면 지루감을 느끼면서 동작의 정확성을 보장하지 못했습니다. 이것을 극복하기 위해 석윤정은 고심어린 사색과 탐구끝에 여러가지 바드민톤기초기술수준을 높여주기 위한 훈련기재들을 창안하여 교수훈련지도에 받아들였습니다.





  부교장 신경일은 말합니다.
  《하루종일 새 훈련지도방법의 탐구와 훈련지도로 드바쁜 시간을 보내고 밤에는 또 교수훈련지도에 도움이 될수 있는 론문집필로 밤을 꼬박 새우기도 했습니다. 그가 바친 헌신의 땀방울은 선수후비육성에서 성과를 이룩하게 하는 밑거름으로 되였다고 할수 있습니다.》
  지도교원사업을 시작한 다음해부터 그가 맡은 학생들이 전국적으로 진행된 바드민톤경기에서 우승의 자리를 양보하지 않았습니다.



  지도교원 석윤정은 말합니다.
  《앞으로 유능한 체육선수후비들을 더 많이 키워내는데 자신의 모든것을 다해나가겠습니다.》
  석윤정은 오늘도 조국의 영예를 떨쳐갈 체육선수후비들을 키우기 위해 자기의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