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화 - 과학기술
실력있는 연구집단
  김책공업종합대학 광업공학부 광물재료연구실의 과학자들은 저회합활성기술분야의 실력가들입니다. 지난 기간 이들은 저회합활성기술응용으로 나라의 경제발전에 적극 이바지하였습니다.
  실장인 권창덕은 말합니다.
  《우리는 광업부문에서 나서는 절실한 과학기술문제를 연구하고있습니다. 최근에도 우리는 저회합활성기술을 선광부문에 도입하여 선광기술지표를 훨씬 개선하는 성과를 이룩해놓았습니다. 그리고 이 기술을 농업부문에 도입하여 나라의 농업생산을 늘일수 있는 밝은 전망을 열어놓게 되였습니다.》
  이들이 저회합활성에 대해 관심을 돌리게 된것은 10여년전이였습니다.
  광산들의 정광실수률을 높이기 위한 부유선광기술연구로 현지에 나갔던 이들은 어느 한 광산에서 다른 고장의 물을 가져다 선광작업을 하여 정광실수률을 올린다는것을 알게 되였습니다. 선광작업에 필수적인 물문제를 해결할 결심을 안고 이들은 연구에 달라붙었습니다.
  물의 특성과 관련한 기술문헌들을 연구분석하는 과정에 과학자들은 부선공정에서 물의 활성을 높일수 있는 기술을 착상하고 설비제작을 위한 연구를 심화시켜나갔습니다.
  기술적문제들을 풀어나가는 과정에 이들은 저회합활성수제조장치를 제작완성하고 선광공정에 도입하였습니다. 하여 생산원가를 훨씬 줄이면서도 정광의 품위와 부선실수률을 더욱 높일수 있게 되였습니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연구집단은 저회합활성수의 응용범위를 여러 분야에로 확대해나갔습니다.
  올해에도 이들은 농업부문과 수산부문에 저회합활성수응용기술을 도입하여 불리한 자연기후조건에서 정보당 알곡소출, 물고기생산량을 늘이는데 적극 이바지하였습니다.
  연구사 박광혁은 말합니다.
  《우리는 지금의 연구성과에 만족하지 않습니다. 보다 실리있고 효과적인 저회합활성수장치를 개발하는데 모를 박고 연구사업을 심화시켜나가자고 합니다.》





  이들은 오늘도 탐구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고있습니다.